ѹݵ
 
 
 
제6시집
 
작성일 : 14-03-04 19:28
몸을 떠나는 생각․4
 글쓴이 : 운영자
조회 : 3,705  
몸을 떠나는 생각․4
 
바다로 간다던 그녀가 산에서 내려왔다.
이별을 해야만 비로소 제 얼굴을 드러낸다.
마음의 말보다 몸의 말을 아끼며 살다가
아무 데서나 생각지도 않은 꿈을 이룬다.
 
우리는 흔들리고만 사는 것이 아니다.
자연스럽게 서로를 속이며 서로에게 속는다.
꽃이 지고 난 후에도 아름다운 것은
내년에도 다시 아름답게 필 것이기 때문이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