벽골제에 서서 남단을 바라보며

2003.07.28 장종권
0 3727


왼편이 일제가 새로 만든 물줄기이고, 오른편이 금만평야의 시작이다. 멀리 제방의 남단이 보인다.


Comments

  1.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