마이한반도
장종권 작품세계

평문

 
 
소눈문, 기고문, 서평, 기타 글

독서신문1-유혜영시와 감상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장종권
댓글 0건 조회 3,669회 작성일 10-12-07 14:29

본문

사랑
유혜영/시인(2001년 미네르바로 등단. 시집 󰡔풀잎처럼 나는󰡕)


손을 내밀면 무지개만큼씩 멀어진다.
눈부신 꽃불 속으로
생목들이 눈을 감고 뛰어든다.
활활 타는 불꽃
남쪽 바람이 한 번,
북쪽 바람이 한 번, 번갈아 움켜쥔다.
이 산 저 산 다 잡아먹고
여전히 아가리 쩍 벌리고 있다.
수수께끼 같은,


감상/
사랑은 신비롭다. 얼굴을 볼 수도 없고, 가슴을 열 수도 없다. 우리는 이 사랑의 포로가 되어 아름답고 감미로운 인생을 산다. 이 사랑의 힘으로 에너지를 만들고, 이 사랑의 힘으로 창조적인 삶을 가꾸고, 이 사랑의 힘으로 인류의 건강한 미래를 꿈꾼다.
장종권/시인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