마이한반도
장종권 작품세계

시집

제1시집
제2시집
제3시집
제4시집
제5시집
제6시집
제7시집
제8시집
제9시집
제6시집

알춤달춤/2014년 4월 시와표현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운영자
댓글 0건 조회 4,484회 작성일 14-03-04 19:22

본문

알춤달춤
 
 
달밤에 알춤을 춘다.
하얀 달이 키득거린다.
요즘엔 알춤이 아니고 말춤이 대세야.
알춤을 추다가 앙알거린다.
말춤은 엊그제 말 타고 떠났는 걸,
하얀 달빛이 알몸에 꽂힌다.
달은 저격병, 나는 숨을 곳이 없다.
알춤을 추다가 알을 낳다가,
부끄러워, 저 달 부끄러워,
하얀 달밤에 달춤을 춘다.
달춤을 추다가 달을 낳는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