마이한반도
장종권 작품세계

수상작

현대시학 추천완료-추천을 마치고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장종권
댓글 0건 조회 4,342회 작성일 03-07-28 20:06

본문


추천을 마치고


시를 쓰는 마음은 원수를 사는 일입니다.
녹쓴 쇳덩이 주어다가 면도날로 만드는 일,
생활을 칼 삼아서, 목숨을 숯돌 삼아서,
끝내는 잘라내고 잘라내고 잘라내는 일입니다.
구용 선생님, 감사합니다.
벗들도 감사합니다.

장종권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